[해외DS] 클리어뷰, 프라이버시 논란에도 동의 기반 안면 인식 서비스 계속한다

Clearview, 법 집행 용도 넘어 얼굴 인식 기술 서비스 대중화 목표로 일각에서는 안면 인식 기술의 사생활 침해 문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 높아져 서비스 이미지 개선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전 세계 당국으로부터 여전히 따가운 눈초리 받아

2
pabii research

[해외DS]는 해외 유수의 데이터 사이언스 전문지들에서 전하는 업계 전문가들의 의견을 담았습니다. 저희 데이터 사이언스 경영 연구소(MDSA R&D)에서 영어 원문 공개 조건으로 콘텐츠 제휴가 진행 중입니다.

사진=AI 비즈니스

사법 기관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동의 기반(consent-based)’ 안면 인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스타트업 클리어뷰 AI(Clearview AI, 이하 클리어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지난 4월 클리어뷰는 안면 인식 기술로 신원을 확인하는 서비스를 통해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와 경쟁할 수 있는 새로운 비즈니스 벤처를 구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실종 아동의 수색, 중대한 범죄의 피의자 검거 등 사법 기관에서의 활용에만 머무르지 않겠다는 겁니다.

클리어뷰의 공동 설립자이자 CEO인 호안 톤 탓(Hoan Ton-That)은  “은행에서 신원 확인을 위해 안면 인식 알고리즘을 사용하는 ‘동의 기반(consent-based)’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이 알고리즘은 약 200억개의 이미지 데이터를 활용하는데, 톤 탓 CEO에 따르면 이는 법 집행을 위한 데이터입니다.

사실 클리어뷰는 이미 지난 2월 “전 세계의 거의 모든 사람을 식별할 수 있도록” 1년 안에 충분한 데이터를 모으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며 개인 정보 관련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기에 이번에도 곱지 않은 시선이 쏠렸습니다. 하지만 톤 탓 CEO는 이 서비스가 “가장 논쟁의 여지가 없는 사용 사례”가 될 것이라며 이러한 논란을 일축했습니다.

클리어뷰는 소셜 미디어 사이트처럼 공개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플랫폼에서 데이터를 수집합니다. 회사의 표현을 빌리자면  “구글 얼굴 검색“을 수행하는 겁니다.

이 기술은 무료 평가판으로 사법 기관에 제공된 바 있는데, 당시 회사는 개인 정보 보호와 관련된 문제로 전 세계 정부의 조사를 받는 고초를 겪었습니다.

톤 탓 CEO는 에어비앤비, 리프트(Lyft) 및 우버(Uber)를 비롯한 유수의 기업들이 ”동의 기반 신원 확인’을 목적으로“ 안면 인식 기술을 사용하는 데 ”관심을 보였다”라고 밝혔지만 세 회사 모두 클리어뷰와 협력할 계획이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사실 클리어뷰는 지난 3월 사상자 및 SNS 가짜 뉴스 식별을 위해 우크라이나 정부에 소프트웨어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등 회사 이미지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미 박힌 미운털을 뽑는 건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현재 클리어뷰는 자사의 기술이 다양한 개인 정보 보호법을 위반한다고 주장하는 활동가 단체로부터 고소를 당한 상태입니다.

지난해 미국시민자유연맹(American Civil Liberties Union)은 얼굴과 지문 정보를 얻으려면 옵트인(opt-in) 동의를 받아야 함이 규정된 일리노이주의 BIPA(Biometric Information Privacy Act)를 위반한 혐의로 클리어뷰를 고소했습니다. 옵트인은 정보 주체의 동의를 받아야만 개인 정보를 처리할 수 있음을 뜻합니다. 또한 이민자 권리 단체 역시 캘리포니아주 몇몇 시에 존재하는 정부의 안면 인식 기술 사용을 금지하는 법을 위반했다며 클리어뷰와의 소송전을 예고했습니다.

국회의원과 규제 당국도 클리어뷰의 안면 인식 기술을 곱지 않게 바라보고 있습니다. 영국 정부 산하의 데이터 감시 기관은 이미지 사용, 인터넷에서 수집한 데이터, 안면 인식을 위한 생체 인식 사용을 문제로 삼아 클리어뷰에 벌금 2,300만 달러를 부과했습니다. 캐나다 정부와 호주의 데이터 감시 기관 역시 클리어뷰의 서비스를 규제하고 있습니다.

클리어뷰 측은 모든 논란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Startup to sell services to companies after sparking concerns from law enforcement use.

Controversial facial recognition startup Clearview AI wants to branch out from working with law enforcement – and create a new business venture to compete with the likes of Amazon and Microsoft in verifying people’s identities using facial recognition.

Clearview co-founder and CEO Hoan Ton-That told The Associated Press that the company plans to launch a “consent-based” product that would use its algorithms to verify faces for use cases such as ID checks in banks – but that it wouldn’t utilize its dataset of 20 billion-plus images.

This massive dataset is reserved for law enforcement use, Ton-That said. In February, Clearview sparked privacy concerns when it said it wanted to gather enough data within a year to make “almost everyone in the world identifiable.”

However, in this new venture, deploying its algorithms for things such as ID checks would be the “least controversial use case” of facial recognition, he said.

Clearview’s technology gathers data from publicly available sources, such as social media sites. The company previously dubbed itself the “Google search for faces.”

Its services were offered to law enforcement agencies on a free trial basis, which was later discontinued. The company’s tech has brought scrutiny from governments across the world over issues relating to privacy.

Under fire

Previously, the Clearview CEO said companies including Airbnb, Lyft and Uber have “expressed interest” in using its facial recognition tech “for the purposes of consent-based identity verification.” All three companies would later state that they have no plans or interest in working with Clearview.

The startup has sought to improve its image of late. In March, it offered the Ukrainian government use of its software to identify casualties and prevent misinformation from fake social media posts.

Despite the gesture, Clearview has accumulated considerable heat over its products. The company is currently being sued by activist groups who claim its technology violates various privacy laws.

The American Civil Liberties Union sued the company last year in Illinois over the state’s Biometric Information Privacy Act (BIPA), which requires opt-in consent to obtain someone’s faceprint. And immigrant rights groups would file suit in California over violation of several city laws banning government use of facial recognition technology.

Lawmakers and regulators have the company in their crosshairs, too. In the U.K., Clearview was given a provisional $23 million fine by the country’s data watchdog for use of images, data scraped from the internet and the use of biometrics for facial recognition. Clearview also drew fire from the Canadian government, as well as Australia’s data watchdog.

The startup has denied any wrongdoing.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