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억 투자 받은 ‘벙커키즈’, 맞춤형 건강 식단으로서 경쟁력은?

‘마이쉽단’ 운영하는 벙커키즈, 2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 AI를 기반으로 효과적이고 지속 가능한 식단을 추천∙배송해준다 만만치 않은 경쟁 업체들, 식단 개인화를 넘어서는 성장 보여주길

19
pabii research
건강 식단 추천 배송 서비스 ‘마이쉽단’

지난 13일, 건강 식단 추천 배송 서비스 ‘마이쉽단’을 운영하는 벙커키즈가 카카오벤처스와 스프링캠프, 라이징에스벤처스로부터 2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벙커키즈는 데이터와 알고리즘을 활용해 개인 건강 목표 달성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개인에게 가장 효과적이고 지속 가능한 식단을 짜주는 AI 알고리즘을 활용해 개인 맞춤 식이 관리가 가능하도록 도와준다. 식단 관리 필요성을 알지만, 체계적인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초개인화 건강 식단을 통해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벙커키즈가 운영하는 마이쉽단은 키와 몸무게, 운동량 등 신체 활동 정보, 건강 목표를 입력하면 권장 영양소를 진단하고, AI 영양사가 1분 안에 영양학 기반의 맞춤 식단을 추천한다. 초개인화 식단을 그대로 배송까지 받을 수 있어 고민 없이 건강식을 유지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식단은 매 끼니 겹치지 않게 다양한 브랜드 식품으로 배달되며, 주 2회 새벽에 받아볼 수 있다. 마이쉽단은 지난 7월 오픈 베타 서비스 출시 이후 월 매출 1억원, 누적 가입자 수는 5만명을 돌파했다.

투자 유치 후 벙커키즈는 맞춤 식단 추천 알고리즘의 딥러닝 기술을 강화하고, 다양한 건강 목표를 가진 고객들로 타깃 군을 확장할 계획이다. 앱 내 행동, 구매 데이터뿐만 아니라 섭취 이후 건강 변화 데이터까지 딥러닝 알고리즘에 활용할 예정이다. 앱을 사용할수록 시단 맞춤 추천이 고도화되도록 성능을 끌어올린다는 구상이다. 지난해 팁스(TIPS) 프로그램 선정 이후에는 중앙대학교 영양 역학 연구실과 초개인화 영양 처방을 위한 AI 모델을 연구하고 있다.

장승룡 카카오벤처스 이사는 “알고리즘으로 취향과 영양에 맞는 초개인화 식단을 추천, 배송해주는 서비스에 대한 시장 수요가 클 것”이라고 예상하며 “벙커키즈 팀의 린(lean)한 문제 해결 방식, 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의사결정, 주어진 문제는 어떻게든 해결하는 실행력을 보고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승완 벙커키즈 대표는 “데이터와 알고리즘을 활용해 건강을 추구하는 모든 이들이 ‘먹는 고민으로부터 자유롭게’만드는 것이 벙커키즈의 최종 목표”라며 “다이어트 시장을 넘어 근성장 시장, 고혈압∙당뇨 등 질환 예방∙관리 시장까지 다양한 분야로 뻗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벙커키즈, “맞춤형 식단 배송해 드려요”

2019년 설립된 벙커키즈는 6번의 피봇과 소규모 엑시트(투자금 회수)를 경험한 멤버를 주축으로 구성됐다. 다종다양한 고객 선호를 반영하고, 꾸준한 관리로 이끌어야 하는 식단 관리 시장에 적합한 빠른 실행력과 결속력이 팀의 강점으로 평가된다. 건강 목표 달성을 위한 개인 맞춤 영양 솔루션인 ‘마이쉽단’과 홈 피트니스 서비스 ‘피트니스 다이빙’을 통해 정체성을 확실히 구축해 나갔다.

마이쉽단은 인공지능(AI)를 기반으로 효과적이고 지속 가능한 식단을 추천∙배송한다. 앱 설치 후 카카오 계정과 연동한 뒤 몸무게, 키, BMI 지수, 평소 운동량 등을 기록하도록 안내한다. 목표 체중을 입력하면 감량까지의 예상 소요 기간 및 권장 영양소를 알려준다. 이후 추천받고 싶은 끼니(아침∙점심∙저녁), 알레르기 식품, 비선호 식품, 선호하는 식단 등을 입력해 개인화 식단을 만들 수 있다. 식단 내 먹고 싶지 않은 메뉴는 ‘바꾸기’를 통해 비슷한 영양 성분을 가진 제품으로 받을 수도 있다. 마이쉽단 구매 후 2주 이내 재구매율은 50% 이상을 기록하고 있으며, 타사 대비 월등히 높은 재구매율이다. 개인화 식단을 중심으로 고객에게 강한 ‘락인(Lock in)’ 효과를 구축하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실제 사용자들의 반응은?

샐러드면 샐러드, 닭가슴살이면 닭가슴살. 한 분야의 제품만 제공하지 않고 샐러드와 단백질 제품 등 다양한 식단을 제공해 주는 면에서 선택의 폭이 넓어 마이쉽단을 선택하는 소비자가 많았다. 여기에 칼로리랑 영양소 비율을 맞춰 추천해 준 일주일 식단이 있고, 개인에 맞춰 세세하게 커스터마이징 가능한 점을 최대 장점으로 꼽는다. 개인의 상태에 따라 필요한 영양상태와 원하는 몸무게 감량 기간에 맞춰 식단이 나오고, 원하는 끼니만 고를 수 있으며 이것을 원하는 제품으로 바꿀 수 있는 기능까지 제공해 만족도가 높다. ‘바꾸기’ 기능이 장점이지만, 이 부분에서 우선 설정하는 기능이 자리 잡히지 않은 것은 아쉬운 점으로 꼽았다. 또 배송된 샐러드 소스가 각 샐러드마다 다를 줄 알았는데, 겹치는 게 있었던 점도 개선되면 좋겠다는 평이다.

AI 영양사가 식단을 짜주기 때문에 고객 선호도 평가가 AI 알고리즘에 반영되면서 식단은 더 정교해진다. 이에 따른 초개인화 식단에 대한 만족도도 가장 높다. 이렇듯 가장 큰 장점은 역시 ‘개인화 식단’인데 이 부분이 다이어트를 목적으로 한 유저들에게 실직적인 체중 감량의 효과가 있는 걸까? ‘개인화 식단만이’ 체중 감량에 효과가 있는 것인지, 그래서 이 부분이 강한 경쟁력으로 자리 잡을 수 있을지는 지켜볼 부분이다.

국내에 유사 서비스는 어떤 것이 있나

국내에 마이쉽단같은 식단 배송 서비스가 없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여러 업체가 경쟁 중이다. ‘그리팅’은 다이어트뿐만 아니라 장수(오래도록 삶)를 위한 식단도 제공하며 다양한 연령대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직접 설계하는 ‘My 그리팅’서비스도 제공 중이다. 또한 ‘팜밀리’는 자체 상품을 만들어 판매를 하고 있고 올리브영 등에서 쉽게 구매도 가능해 인기가 좋다. 이 외에도 다양한 다이어트 식단 업체가 치열하게 경쟁 중이다.

이 경쟁에서 살아남아 매출액을 키워나가려면 결국 자체 상품을 판매하는 것이 좋다. 마이쉽단은 여러 회사의 제품을 모아서 배송해 주는 방식으로 가고 있기 때문에 식단 정보가 ‘마이쉽단’만 갖고 있는 고급 정보가 아니라면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도 관건일 듯하다. 다이어트를 하려고 들어왔다가 포기하는 유저들도 있을 것이고, 다이어트 성공 후에는 그만 사용하는 유저들도 있을 것이다. 장기적인 고객보다 들어왔다 나가는 유저들이 대부분일 가능성이 높아보이는 것은 사실이다. 여기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선 식단 개인화를 넘어서 자체개발적인 상품이 있을 때, 더욱 성장 가능성이 높아지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