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니, 로보월드 2022에 참가해 자율주행 오더피킹 로봇 시연

오더피킹 로봇 도입 시 안전사고 예방 및 피킹 작업 편의성 증가 예상 기존 로봇에 3차원 라이다 탑재해 상황 변화 감지 세밀해져 핌즈와 트위니, 자율주행 로봇 활용한 물류 사업 진행 예정

20
pabii research
사진=트위니

자율주행 로봇 개발 전문기업 트위니가 일산 킨텍스에서 26~29일까지 열리는 ‘로보월드 2022’에 참가해 자율주행 오더피킹 로봇 기술을 시연한다.

오더피킹은 물류 창고의 프로세스 중 하나이며, 고객의 주문에 맞춰 물품을 찾은 후 배송처별로 분류하고 정리하는 작업이다. 이는 물류센터 업무 중 가장 많은 일손과 시간이 필요한 업무이다.

근로자의 피킹 작업에 편의성 제공

트위니는 자사 SNS를 통해 “자율주행 로봇을 연구 개발하고, 로봇을 넘어 자율주행 로봇 플랫폼을 구축해 자율주행 로봇을 모르는 누구라도, 어디서든지 만나볼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어 나갑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율주행 로봇 나르고와 대상 추종 로봇 따르고를 선보였다. 나르고는 최대 60㎏~ 500㎏까지 실을 수 있는 다양한 유형을 소개하고 트위니의 우수한 기술을 방문객들이 쉽게 느낄 수 있게 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물류센터에서의 자율주행 로봇에 대한 각각 쓰임새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3차원 라이다 탑재해 기존 로봇의 자기 위치 추정 기술의 장점은 살리되 2차원 라이다, 뎁스(깊이) 카메라를 추가해 주행로에 쌓인 물건이나 지게차 이동 같은 예상이 쉽지 않은 상황을 감지할 수 있게 개발됐다.

트위니가 개발한 오더피킹 로봇은 한 번에 100kg까지 선적할 수 있어 오더피킹 업무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 근로자의 피킹 작업에 편의성을 제공하고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데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물류센터 운영 기업에 로봇을 제공, 실증테스트를 진행하여 신뢰성을 높일 계획이다.

사진=트위니

복잡한 환경에서도 인프라 구축 없이 자율주행 가능

천영석 트위니 대표는 “로보월드에서는 출품뿐 아니라 여러 프로그램을 통해 회사를 알리고 고객 및 인재를 발굴하는 등 여러 방면에서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더불어 “로봇이 한정적으로 쓰인 것은 기술이 어디에서나 사용할 수 있는 수준에 도달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트위니는 자기 위치 추정 기술에 강점을 지녔고, 이를 통해 넓고 복잡한 환경에서도 인프라 구축 없이 완전한 자율주행을 구현할 수 있습니다”며 자사 제품을 소개했다.

전시회 기간 중 ‘2022 로봇비즈니스페어’ 컨퍼런스에서 제품 활용 사례를 공유하고, 천영석 대표가 주요 제품의 공장 및 창고 운영 사례에 관해 설명한다. 또한 R-BIZ 챌린지로 따르고 마케팅 경진대회를 개최와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새로운 아이디어를 발견하고 인재를 발굴할 예정이다.

사진=트위니

핌즈와 MOU 체결을 통해 피킹 시스템 개발 착수

관련하여 지난 11~ 4일 트위니는 자율주행 로봇 ‘나르고’와 대상 추종 로봇 ‘따르고’를 출품했다. UCLG 총회에 참석하는 국내·외 지자체 관계자 및 호주 브리즈번시 경제사절단을 대상으로 자율주행 로봇의 강점을 구체적으로 소개했다.

한편 핌즈는 쇼핑몰 통합관리 솔루션 ‘이지어드민’과 전문 창고관리시스템 ‘이지 WMS’를 운영 중인 기업이다. 핌즈는 트위니와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한 물류 사업 진행’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중대형 물류 창고를 위한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한 토탈 피킹 시스템’ 개발에 착수한다. 아울러 핌즈와 트위니는 빠르면 연내 플랫폼 개발을 마치고 서비스 상용화를 계획하고 있다. 현재 테스트가 진행 중이며, 이후 핌즈의 300여 개 풀필먼트 제휴사를 대상으로 우선 적용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