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 플랫폼 ‘모두의충전’, 30억원 규모 투자 유치

전기차 충전 대행, 결제 수단 통합, 충전소 정보 제공 등 차주 편의성 제고 서비스 전기차 충전 인프라 부족으로 차주들 불만 커지는 상황, 편리한 해결책 될 가능성 있다 유사 서비스 대비 가격 경쟁력 부족, 편의성 강조해 서비스 고도화해야

pabii research
<출처=모두의충전>

전기차 충전 인프라 통합 플랫폼 ‘모두의충전’을 운영하는 스칼라데이터가 GS에너지로부터 3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6월 이후 6개월 만에 추가 투자를 단행한 것이다. 이번 투자를 통해 GS에너지는 스칼라데이터의 2대 주주 지위를 확보하게 됐다.

모두의충전은 EV 서비스형 소프트웨어(EV-SaaS),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대리충전), 전기차 전용 커넥티드카 연동 서비스, 충전소 실시간 정보 제공 등 전기차 관련 다양한 서비스들을 제공하고 있다. 양사는 전략적 투자를 계기로 전기차 충전 플랫폼 사업, 수요반응사업(EV DR) 등 관련 충전 인프라 서비스 고도화 및 신사업 진출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대리 충전, 충전소 정보 제공 등 편의성 위주 서비스

모두의충전은 전기차 충전 대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탁송보험에 가입된 전문 기사가 고객이 원하는 장소에서 차량을 픽업하여 인근 급속 충전소에서 충전을 완료한 뒤, 원래 차량이 있던 장소로 다시 가져다주는 서비스다. 차량 픽업과 인도까지는 평균 40분 정도 소요된다. 대리 충전 서비스는 테슬라를 포함하여 급속 충전이 가능한 슈퍼차저, DC-차데모, DC-콤보 타입 등 국내에 출시된 모든 전기차가 이용 가능하며, 이용자는 원하는 날짜 및 시간을 지정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근거리무선통신(NFC) 기반 결제 솔루션 모두페이 서비스도 제공한다. 전기차 충전소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여러 충전(회원) 카드를 발급하고 소지해야 하며, 각 카드들은 발급한 충전 사업자의 충전소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는 번거로움이 존재한다. 스칼라데이터는 번거로운 결제 방식을 하나로 통합해 전기차 통합 결제 솔루션인 ‘모두페이’를 개발했다. 모두의충전 회원으로 가입하여 회원카드를 발급받고 결제 카드를 등록하면, 모두의충전 8개 제휴 충전기에서 모두의충전 회원카드를 통한 간편한 인증 및 충전이 가능하다. 이 밖에도 모두의 충전은 전국 3만 4천여 대의 충전소 데이터들을 무료로 제공하는 등 차주 편의성 제고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출처=모두의충전>

모두의충전은 지난해 9월 전문 탁송 기업과의 신규 계약을 통해 서비스 지역을 서울권 전역으로 확대한 바 있다. 전기차 최대 등록지인 서울을 시작으로 향후 부산, 대구, 제주 등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지난 5월에는 현대차와 협력해 전기차 전용 커넥티드카 연동 서비스를 정식 출시하기도 했다. 커넥티드카 연동 서비스는 전기 현대차·기아·제네시스 전기차를 소유한 운전자가 모두의충전 앱과 차량의 커넥티드카 계정을 연동해 모두의 충전 앱 내에서 충전 상태를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전기차 충전 인프라 부족으로 인한 번거로움 해결한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자동차등록현황에 따르면, 10월 말 기준 국내 등록 친환경차는 지난해 10월(109만 5,276대) 대비 38.3% 증가한 151만 5,019대에 달한다. 이 중 전기차 보급 대수는 약 37만대로, 지난해와 비교해 70% 이상 증가했다. 하지만 전기차의 가파른 증가세에도 불구, 가장 큰 걸림돌인 충전 인프라 부족 문제는 좀처럼 해결되지 않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국제에너지기구(IEA)의 ‘2022년 글로벌 전기차 전망-충전 인프라 동향’을 보면, 2021년 한국의 충전기 한 대당 전기차 대수는 2.6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조사 대상국 30곳 중 가장 적은 수준이다. 하지만 한국은 가정용이 아닌 공공시설용 중심으로 충전기가 보급되고 있는 만큼, 해당 수치가 소비자들이 느끼는 불편을 대변할 수 없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공용 충전소는 환경부를 비롯한 각 전기차 충전 사업자의 멤버십 카드를 발급받아 이용해야 한다. 차주들이 여러 장의 카드를 소지해야 하는 원인 중 하나인 셈이다. 가정용 충전기가 없는 전기차 운전자들은 2∼3분에 주유가 가능한 내연기관차와 달리, 공용 충전소를 찾아가 긴 시간 차량을 충전해야 한다는 것에 큰 불만을 품고 있다.

모두의충전은 이와 같은 문제를 해결해주는 서비스가 될 수 있다. 실시간 충전소 정보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는 만큼, 차주는 손 안에서 공용 충전소 사용 현황을 확인하고 기다림 없이 충전이 가능하다. 대리충전 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충전에 20~30분 가량의 긴 시간을 들여야 하는 번거로움을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다. 비용이 들더라도 시간을 절약하고 싶은 차주들에게는 좋은 해결책이 될 수 있는 셈이다.

충전망 자체 구축이 아닌 단순 서비스 연결, 경쟁력 있을까

모두의충전의 한계는 어디까지나 이미 구축된 시스템을 ‘연동’해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는 점이다. 직접 전기차 충전소를 구축하지 않고, 기존 전기차 충전 업체와의 제휴를 통해 이들이 운영하는 충전소에서 모두의충전 회원 카드를 이용하도록 하는 방식을 채택한 것이다. 현재 모두의충전을 통해서는 환경부, 한국전력, GS커넥트, 클린일렉스, 휴맥스, 플러그링크, 타디스테크놀로지, 조이ev가 운영하는 충전기를 사용할 수 있다.

모두의충전은 차주가 모두의충전 회원 카드로 전기차를 충전하면, 발생하는 수수료를 챙겨 수익을 올리는 모델을 채택했다. 충전사업자와 소비자 사이 모두의충전이라는 중간 거래자가 추가되다 보니 충전 요금이 비싸질 수밖에 없다. 하나의 결제 수단을 통해 다양한 사업자의 충전소를 이용할 수 있다는 뚜렷한 장점이 있지만, 시장에는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 이미 존재한다.

<출처=해피차저>

해피차저는 10만 명 이상의 회원을 확보한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이다. 모두의충전 대비 제휴 충전소가 훨씬 많아 편의성이 높다. 이 밖에도 1만 2,000기 이상의 공용, 비공용 충전기, 500기의 급속 충전기 직접 운영하고 있으며, 자체 충전기를 이용할 경우 보다 저렴한 가격에 충전이 가능해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 충전소 구축, 충전기 운영, 유지 보수 등 전국구 원스톱 운영 패키지도 운영하고 있다.

해피차저 멤버십에 가입하면 모두의충전과 동일하게 카드 하나로 간편하게 전기차 충전소를 이용할 수 있다. 직접 충전소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가격 경쟁력을 갖춘 업체를 ‘가격’으로 이기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 모두의충전의 경우, 가격보다 앱을 통한 정보 전달 및 대리 충전 등 편의성을 무기로 성장해나가야 할 것으로 보인다. 수수료를 통한 수익화로 가격 경쟁력을 갖출 수 없다면, 모두페이의 NFC 기술 등 편의성을 강조해 서비스를 고도화해야 보다 효율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이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