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테크놀로지 내년 IPO 도전장.. 성장세 이어갈까

유진테크놀로지, 내년 IPO 준비 이차전지 핵심 부품인 리드탭 양산에 집중할 계획 내년 IPO 시장 분위기는? 활발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

Policy Korea
<출처=유진테크놀로지>

지난 11일, 벤처투자업계에 따르면 유진테크놀로지는 내년 IPO(상장)를 위해 기존 주식의 전자증권 전환을 마무리했다. NH투자증권과는 상장 주관계약을 체결했다. 2010년 설립 이후 유진테크놀로지는 총 세 차례 투자를 유치했다. 2014년 신용보증기금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데 이어 2019년에는 사모펀드(PE) 하베스트에쿼티파트너스로부터 투자를 받았다. 올해 초에는 NH투자증권이 10억원을 추가 투자했다.

유진테크놀로지가 생산하는 노칭금형, 정밀기계부품, 리드탭 등은 이차전지 산업 확장에 따라 수요가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차전지 수요처가 기존 전자기기·전기차뿐만 아니라 로봇, 드론, 항공 등 각종 미래산업으로 확대되고 있는 만큼 성장 기대도 크다.

유진테크놀로지 관계자는 “시장 상황을 살펴 내년 하반기가 상장에 가장 적합한 시기라고 보고 있다”면서 “전기차, 에너지저장장치(ESS) 등에 탑재되는 이차전지의 제조 공정에서 모든 장비를 공급할 수 있는 업체는 유일한 만큼 타사 대비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차전지 부품 생산하는 유진테크놀로지

유진테크놀로지는 이차전지 제조에 소요되는 정밀금형, 공정 기계부품, 자동화 장비, 리드탭을 제작·판매하는 기업이다. 생산하는 주요 제품은 이차전지 제조공정 가운데 노칭 공정에 쓰이는 노칭금형과 노칭프레스유닛, 슬리팅공정에서 쓰이는 장비인 나이프유닛과 프릭션샤프트 등이다. 노칭금형의 경우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에 공급하며, 나이프유닛은 이차전지 자동화장비 제조사인 피엔티, 씨아이에스 등에 공급한다.

리드탭은 전지 내부의 전극 탭(tab)에 연결하는 단자의 일종이다. 완성차 제조사인 현대차, 글로벌 전자기기 제조사 다이슨, 배터리 제조사 사프트(SAFT) 등에 리드탭을 공급하고 있다. 특히 리드탭은 그동안 일본이 시장 대부분을 점유하고 있던 소재임에 주목할만하다. 유진테크놀로지는 2019년 리드탭 독자 개발과 국산화에 성공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2014년 매출 100억원을 돌파한 이후 이어진 성장세로 2021년 매출 270억원까지 이어졌다. 유진테크놀로지는 청주 시내권 공장 이전 이후 우수 인력 채용 활성화를 발판으로 세계적인 이차전지 Total Solution 엔지니어링 기업으로의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유진테크놀로지의 성장 비결은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한 차별화된 제품 개발과 자체 생산 라인 구축, 그리고 해외법인을 통한 발 빠른 대응 시스템이다. 이를 바탕으로 최적화된 설계 기술과 고도 정밀가공 기술을 확보해 고객사 요구에 따른 맞춤형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특히 전체 매출 65%가 해외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미국 유럽 중국에 현지 법인을 설립해 즉각적인 대응 시스템을 갖춰 해외 고객사의 만족도도 높이고 있다. 앞으로 유진테크놀로지는 자사 주력 제품 중 리드탭 양산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처=유진테크놀로지>

리드탭은 무엇인가?

리드탭은 이차전지의 필수 부품으로, 이차전지의 안정성을 좌우한다. 이차전지에서 전해질 속의 양극과 음극판을 외부와 전기적으로 연결해 주는 역할을 리드탭이 해준다. 파우치에 담긴 전해질을 리드탭으로 밀봉하는데 이 밀봉 소재가 리드탭 필름이다. 국내에서 리드탭을 생산하는 곳은 몇 안될 정도로 진입장벽이 높다. 그만큼 고도의 기술력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유진테크놀로지는 경쟁사와 달리 자체 도금 및 조립라인 구축을 통해 생산 효율성을 높였다. 자체 생산라인에 금형 기술까지 더해져 고객사 납기 대응 기간 단축은 물론 생산 단가도 낮췄다. 또 전기차에 사용되는 표준 탭 이외에 다양한 사이즈를 생산하며 특수탭을 생산하는 유일한 기업으로, 고객사들의 선택폭을 넓혀주며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내년 IPO 시장 분위기상, 쉽지 않을 수도

2022년 공모를 철회한 기업이 13곳에 달한다. 현대엔지니어링, 원스토어 등 대기업마저 수요예측 부진으로 상장을 포기했다. 투자자들의 구주 매출과 꺾인 3분기 실적을 부담스러워한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문제는 이 분위기가 내년 내내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매일경제 레이더M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대기업 재무담당임원(CFO) 중 48.8%는 내년 IPO 시장이 올해보다 활발하지 못할 것이라 전망했다. 반면 올해보다 활발할 것으로 응답한 비율은 14.6%에 그쳤다.

내년 상장 예정 기업 중 눈에 띄는 곳은 쓱닷컴, 카카오모빌리티, 컬리 등이다. 그러나 세 회사의 공모 성적표가 모두 좋을 것이라고 예측하기는 힘들다. 한 증권사 IPO본부장은 “실적을 거두고 있는 우량 회사조차 공모에서 쩔쩔맨다”라며 “성장성보다 수익성과 재무건전성이 더 중요하게 여겨지는 시점”이라며 현 IPO 시장 분위기를 설명했다. 금리 인상 국면에 진입한만큼, 유진테크놀로지의 공모 성적표가 어떻게 나올지 예측하기 힘들다. 올해 미룬만큼 내년에 IPO에 시도하는 회사들도 많아서 쉽지만은 않겠지만, 내년 IPO에 도전장을 내민 유진테크놀로지의 상장 이후 발전을 기대해본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