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밸리] 12월2주차 – 월드컵으로 바라보는 세계 스타트업 동향

떠오르는 중동, 남미, 아프리카 젊은 인구구조가 강점… 디지털 친숙하고 열정 많아 코로나 19로 디지털 전환 가속중

1
pabii research

[실리콘밸리]는 Wellfound Inc (전 Angel.co)에서 전하는 해외 벤처업계 동향을 담았습니다. Wellfound Inc는 실리콘밸리 일대의 스타트업에 인사, 채용, 시장 트렌드 정보를 종합적으로 제공하는 기관입니다.

저희 벤처경제(Ventue Economy)와 영어 원문 공개 조건으로 콘텐츠 제휴가 진행 중입니다.

월드컵과 스타트업 업계의 공통점이 의외로 많다는 걸 아시나요? 유럽과 남미, 아프리카 등 8개 팀이 월드컵 8강에 진입하면서 전 세계의 시선이 카타르로 쏠리고 있습니다. 올해 월드컵에서 전개되는 어떤 맥락들이 테크 업계와 상당히 유사합니다.

이제는 중동에 집중할 때?

카타르 월드컵이 이전 월드컵보다 더 많은 소비를 창출하고 있다고 하네요. 카타르에서 이루어진 소비의 거의 90%가 비접촉식으로 이루어질 정도로 기술의 확산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카타르 월드컵이 더 많은 팬들, 더 많은 투자자, 그리고 더 많은 기업들을 그 나라로 끌어들이고 있습니다. 다른 신흥 시장에서 일어나는 일이 카타르에서도 일어나고 있죠. 카타르의 스타트업, 특히 핀테크 분야에 자금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코로나19가 중동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있습니다. 전자 상거래, 교육 기술 및 현대화된 의료에 대한 높은 수요가 미국의 기업가들을 끌어들이고 있다고 하네요.

현재 아랍에미리트(UAE)는 상위 50개 스타트업 중 33개가 현지에 기반을 두고 있을 정도라고 합니다. 그야말로 각광받는 투자금의 원천입니다. 또한 터키와 사우디아라비아가 중동에서 스타트업 생태계가 활성화된 다음 두 국가일 정도로 스타트업 생태계가 튼튼합니다.

중동의 인구 통계를 살펴보면 인구의 31%가 15세 미만이며, 이는 고령화에 시달리는 다른 많은 지역보다 높은 수치입니다. 아무래도 노년층보다는 스마트폰 사용률이 높은 젊은 층들이 기술에 정통한 경우가 많겠죠. 젊은 에너지가 풍부한 중동의 VC 시장은 앞으로도 건전한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트렌드

아프리카의 부상

작지만 강한 모로코는 8강에 오른 네 번째 아프리카 팀입니다. 모로코의 성공은 아프리카 대륙 전체의 기술 허브의 성공을 반영하고 있죠.

전 세계적으로 VC 자금이 크게 축소된 한 해 동안, 이례적으로 아프리카는 자금 조달을 위한 기록적인 해를 맞이했습니다.

일부 추정에 따르면 아프리카의 스타트업 씬은 거의 50억 달러의 자금을 지원받았으며, 그 자금의 약 3분의 2가 핀테크 기업에 지원되고 있습니다. 이는 핀테크가 아프리카에서 특히 강하고 성장하는 산업으로서 많은 투자를 유치하고 있음을 시사하죠. 또한 아프리카에서 가장 높은 가치를 지닌 기술 회사로 여겨지는 플러터웨이브(Flutterwave)가 최근 30억 달러의 가치 평가를 받기도 했다. 플러터웨이브는 아프리카와 중동 전역으로 결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의료 기술 산업의 특정 분야에서도 긍정적인 발전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여성이 주도하는 의료 기술 회사들이 의사와 환자 사이의 격차를 줄이고 모든 사람들에게 저렴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하네요.

국제금융공사(International Finance Corporation, IFC)는 아프리카, 중동, 중앙아시아 및 파키스탄의 초기 단계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한 2억 2,500만 달러 규모의 벤처캐피털 플랫폼을 출시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는 적은 규모의 투자를 받고 있긴 하지만, 이러한 신흥 시장 중 많은 국가들의 인구 구성이 아주 젊고, 부분적으로는 코로나 덕분에 디지털화가 가속되고 있어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브라질에 돈을 걸라고??

브라질이 우승하리란 기대가 매우 크죠, 남미의 스타트업 씬에도 불이 붙고 있습니다.

2021년에 브라질 스타트업들은 전년도 전체 자금보다 2배 이상 많은 94억 달러의 자금을 조달했습니다. 상파울루에만 3,000개에 가까운 스타트업이 있으며, 그 중 유니콘은 11개입니다. 브라질의 스타트업 분야 성장에 VC가 큰 역할을 하고 있죠. 최근 몇 년간 브라질 내 VC 업계가 급격히 성장하고 있습니다. 지난 몇 년 동안 84개의 VC가 추가되어 총 VC가 300개가 넘는다고 하네요. 

브라질의 많은 스타트업들은 상파울루에 기반을 두고 있습니다. 구체적으로, 브라질의 모든 스타트업의 절반 이상이 이 도시에서 사업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대표적으로 브라질에서 가장 가치 있고 널리 인정받는 기술 회사 중 하나로 여겨지는 모바일 게임 제조업체 와일드라이프 스튜디오도 상파울루에 기반을 둔 성공적인 스타트업입니다. 우버와 같은 빅테크 기업들도 이 지역에서 입지를 확장하고 있으며, 이는 상파울루가 브라질의 기술 혁신과 성장의 중심지임을 보여줍니다. 물론 리우데자네이루, 벨로 호라이즌테, 플로리아노폴리스 등에도 열정적인 기업가 커뮤니티가 있습니다.

재능을 발휘하는 프랑스

프랑스의 경기는 치열하고 아름답죠. 그 나라의 스타트업 씬도 마찬가지로 야심에 가득 차 있습니다.

프랑스 스타트업에 대한 VC 투자는 12개의 새로운 유니콘 탄생에 힘입어 2021년에 전년도 대비 거의 두 배의 성장을 보여주며 120억 달러로 증가했습니다. 고도로 숙련된 젊은 인재들, 붐비는 VC 투자, 성장을 지원하고 촉진하는 스타트업 생태계, 이러한 모든 요소들이 복합적으로 맞물려 빛의 도시를 세계적인 스타트업의 명소로 만들고 있다고 하네요.

이 도시는 유럽에서 가장 많은 연구 전문가, 첨단 특허, 연간 연구개발비를 자랑합니다. 파리는 또한 ‘빅 데이터 & AI 파리(Big Data & AI Paris)’와 ‘헬로 투모로우 글로벌 서밋(Hello Tomorrow Global Summit)’을 포함한 최고의 스타트업 행사가 개최되기도 하죠. 런던, 암스테르담, 베를린, 마드리드, 로마, 룩셈부르크와 같은 유럽의 경제 중심지와 가까운 이 도시는 기업가들의 관심이 떠나질 않습니다.

선도적인 기술에는 화장품, 의료, 항공, 디지털 전환 및 지속 가능한 도시가 있습니다. 이는 2030년까지 유럽에서 가장 녹색인 도시가 되려는 도시의 야망을 고려할 때 일견 타당합니다. 성공 사례로는 온라인 주택 개선 마켓플레이스인 마노마노(ManoMano)와 암호화폐 보안업체인 렛저(Ledger)가 있는데, 둘 다 투자자들로부터 수억 달러를 모금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기세를 유지하기 위해, 프랑스 대통령은 기술 투자와 창업자 친화적인 이민법에 수십억 달러를 더 투자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프랑스 테크넥스트 40/120(French Tech Next 40/120) 리스트에 오른 스타트업들은 2025년까지 20만 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하네요.

컴파 설립자 조 말란드럭클로 

사진=웰파운드

“구직자와 고용주 사이에는 엄청난 정보 비대칭이 존재합니다. 고용주는 전체 보상 팀을 가지고 있고, 그들은 보상 조사를 운영하고, 그들은 보상 위원회를 가지고 있다. 당신은, 후보자로서, 그것들 중 아무것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그래서 우리가 하려는 것이 바로 그것입니다. 급여 투명성이 유지되지 않기 때문에 모든 사람이 사실에 동의하여 의사 결정을 내릴 수 있는 검증되고 신뢰할 수 있는 데이터 소스로 가져와야 합니다.”

조 말란드럭클로가 컴파의 공동 설립자이자 CTO가 컴파를 시작하게 된 배경과 여정에 대해 짧게 소개합니다. 그는 대학에서 화학을 전공했고, EMT(Emergency Medical Technician)로 근무하다 경제학을 배우고 컨설팅으로 옮겼습니다. 그는 컴퓨터 공학 석사 학위를 받기 위해 학교로 돌아갔고, 스타트업에서 일하다 페이스북에서 근무했습니다. 그의 공동 창업자 찰리 프랭클린과 대학에서 만났고 그들은 급여 체계에 대한 관심을 공유했다고 합니다. 서로의 뜻을 확인하고서는 모든 사람들을 위해 공정하고 경쟁력 있는 급여 체계를 만드는 데 초점을 맞춘 미션 주도 회사인 컴파를 시작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들은 데이터와 기술을 활용하여 TA(talent acquisition) 및 TR(talent retention) 팀에 데이터 권한을 부여해 급여 지급 방식을 바꾸고 있습니다.

해외 투자 소식

△런던에 본사를 둔 고객 서비스 팀을 위한 계획 도구인 Surfboard는 스피드 인베스트가 주도하는 500만 달러의 시드 라운드를 조달했습니다. 이 회사는 고객 지원 활동에서 번아웃을 줄이고 일정 유연성을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로스앤젤레스에 본사를 둔 Gaming Credential과 Data Infrastructure의 개발자인 카브(Carv)는 Vertex가 주도하는 400만 달러의 시드를 조달했습니다. 카브는 게이머들에게 성취도 디스플레이, 친구 및 게임 추천, 특정 자격 증명을 가진 사람만 사용할 수 있는 독점적인 게임 콘텐츠에 대한 액세스 권한을 부여합니다.

△질병을 위한 활동 추적 플랫폼인 런던에 기반을 둔 Visible은 Octopus Ventures, Calm/Storm, Hustle Fund 및 기타 엔젤을 포함한 후원자들로부터 100만 달러의 시드 라운드를 모금했습니다. 그 회사의 모바일 앱은 사람들이 피로와 다른 지표들을 추적하기 위해 웨어러블에 연결함으로써 긴 코로나와 다른 만성적인 상태를 관리하는 것을 돕습니다.

△프라하에 본사를 둔 서비스형 데이터 플랫폼 스타트업 Keboola는 Presto Ventures가 주도하는 450만 달러의 시드를 조달했습니다. Keboola의 데이터 플랫폼은 회사의 전체 데이터 스택을 통합하고 유지보수 및 집중 시간을 줄이기 위해 인프라 운영을 자동화합니다.

△룩셈부르크에 본사를 둔 디지털 증권 플랫폼 DIFECA가 QBN 캐피탈과 블리자드 펀드가 주도하여 130만 달러를 모금했습니다. 디지털·암호화폐 투자자들이 토큰화된 자산을 통해 증권과 대출 포트폴리오에 투자할 수 있는 블록체인 프로토콜을 개발했습니다.


What do the World Cup and startups have in common?

All eyes are on Qatar as the World Cup enters the quarter-finals with 8 teams spread across Europe, South America, and Africa. Some of the storylines playing out in this year’s competition are familiar to the tech community.

Headlines

Middle East momentum

The World Cup in Qatar is outpacing previous World Cups in consumer spending. Qatar is showing the prevalence of its tech adoption, with nearly 90% of purchases being contactless.

Money is pouring into startups in the region as well, particularly in fintech, matching a trend that’s playing out across other emerging markets.

Covid-19 accelerated the Middle East’s digital transformation. Demand for e-commerce, education tech, and modernized healthcare remains high, attracting entrepreneurs from the U.S.

The UAE remains a hotbed for funding, with 33 of the 50 highest-funded startups in the region. Turkey and Saudi Arabia round out the Middle East’s top three nations by investment.

Unlike many other ecosystems, 31% of the population is under the age of 15, presenting an opportunity. Young people are connected, with extremely high rates of smartphone use. With its abundance of youthful energy, the Middle East venture capital market is expected to maintain healthy growth.

Trending

Africa rising

Small but mighty Morocco is just the fourth African team to reach the quarter-finals. Its success mirrors the success of tech hubs throughout the continent.

In a year where venture capital funding across the globe has been significantly scaled back, Africa has been an anomaly. In fact, the continent is on track for a record year for funding.

Africa’s tech ecosystem netted nearly $5B in funding in 2021, according to some estimates, with about two-thirds of that funding going to fintech. Flutterwave, the continent’s highest valued tech company, snagged a $3B valuation and plans to expand payments throughout Africa and the Middle East.

There are other bright spots: For example, women-led healthcare tech companies are on a mission to close the doctor-patient gap and provide affordable health services to everyone.

The International Finance Corporation launched a $225M venture capital platform to back early-stage startups in Africa, the Middle East, Central Asia and Pakistan. While many of these emerging markets continue to receive a small percentage of the global capital funding, the population is young, tech-savvy, and, thanks in part to Covid, hungry for digital disruption.

Bet on Brazil??

Brazil may be the team to beat this World Cup, and the South American country’s startup scene is catching fire too.

In 2021, Brazil-based startups raised a record $9.4B in funding, more than twice as much as the previous year’s total funding. Nearly 3k startups make their home in Brazil’s most populous city, São Paulo. These include 11 unicorns valued at over $1B.

Venture capital firms have helped to contribute to the growth of the startup sector in Brazil and are increasing in number as well. The country added 84 VC firms in the past few years, bringing the country’s total to over 300.

A little over half of all startups in Brazil have operations in São Paulo. They include companies like mobile game maker Wildlife Studios, which has been called “Brazil’s most valuable tech company with the widest global reach.” Big tech companies like Uber are growing their presence in the region, too.

Other cities with vibrant entrepreneurial communities include Rio de Janeiro, Belo Horizonte, and Florianópolis.

Fielding French talent

France is looking fierce on the pitch, and the nation’s startup scene is just as ambitious.

VC investment in French startups doubled to nearly $12B in 2021 as the country welcomed 12 new unicorns. A mix of highly skilled young professionals, booming VC investments, and an ecosystem that supports and promotes growth has helped propel the City of Light onto the global startup map.

The city boasts the most research professionals, high-tech patents, and annual R&D spending in Europe. Paris also hosts several top startup events, including Big Data & AI Paris and Hello Tomorrow Global Summit. The city’s proximity to economic centers like London, Amsterdam, Berlin, Madrid, Rome, and Luxembourg adds to the appeal for entrepreneurs.

Leading tech categories include cosmetics, healthcare, aeronautics, digital transformation, and sustainable cities—which makes sense considering the city’s ambition to be Europe’s greenest city by 2030. Success stories include online home improvement marketplace ManoMano and crypto security company Ledger, which have both raised hundreds of millions of dollars from investors.

To keep up the momentum, France’s president pledges billions more in tech investment and founder-friendly immigration laws. Startups on the French Tech Next 40/120 list plan to create more than 200k jobs by 2025.

From the Founders: Joe Malandruccolo, Compa

“There’s this huge information asymmetry out there between the job seeker and the employer. The employer has a whole compensation team, they run compensation surveys, they have a compensation committee. You, as a candidate, you have none of that. So that’s what we’re trying to do — bring it back to a verified, trusted source of data where everyone can agree on the facts to make a decision, because pay transparency is not going way.”

In this From the Founders interview, we hear from Joe Malandruccolo of Compa about his efforts to bring pay transparency for everyone. Joe shares about his journey going from being an EMT to a pilot to a consultant to an engineer… to Co-Founder & CTO of Compa. 

In the news

London-based Surfboard, a planning tool for customer service teams, raised a $5M seed round led by Speedinvest. The company aims to reduce burnout and increase scheduling flexibility in customer support activities.

Los Angeles-based Carv, developer of Gaming Credential and Data Infrastructure, raised a $4M seed round led by Vertex. Carv provides gamers with an achievement display, friend and game recommendations, and access to credential-gated gaming premiums.

London-based Visible, an activity tracking platform for illness, raised a $1M seed round from backers including Octopus Ventures, Calm/Storm, Hustle Fund, and other angels. The company’s mobile app helps people manage Long Covid and other chronic conditions by connecting to wearables to track fatigue and other indicators.

Prague-based Keboola, a data-platform-as-a-service startup, raised a $4.5M seed round led by Presto Ventures. Keboola’s data platform integrates a company’s entire data stack and promises to automate infrastructure operations to reduce maintenance and focus time.

Luxembourg-based DEFYCA, a digital securities platform, raised a $1.3M seed round led by QBN CApital and Blizzard Fund. The company has developed a blockchain protocol that enables digital and crypto investors to invest in traditional debt securities and loan portfolios via tokenized assets.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