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구강 스캐너 ‘저스트스캔’ 운영 글라우드, 시드 투자 유치

스타트업 로펌 최앤리, 최초 시드 투자 대상으로 ‘글라우드’ 낙점 글라우드 ‘저스트스캔’, 디지털 치과 전환에 소요되는 비용 및 시간 절감 솔루션 경쟁 심화된 디지털 덴티스트리 시장, 비용 및 업무 개선 효과가 경쟁의 열쇠

Policy Korea
출처=글라우드

스타트업 전문 로펌 최앤리가 스타트업 초기 투자에 뛰어들었다. 첫 투자 대상은 ‘저스트스캔’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라우드다. 로펌 최앤리는 업무집행조합원(GP)으로 결성한 ‘최앤리-글라우드 개인투자조합’이 글라우드에 시드 투자를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글라우드는 컴퓨터 공학을 전공한 치과의사가 2020년 9월에 설립한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으로, 지난해 12월 ‘저스트스캔’ 서비스를 론칭했다. 저스트스캔은 디지털 구강 스캐너를 통해 디지털 치과 보철 관리 플랫폼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디지털 전환에 난항을 겪고 있는 개인 병원을 대상으로 구강 스캐너 구입 및 대여부터 교육, 보철 주문, 제작 등을 지원한다.

지진우 글라우드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로 구강스캐너를 대량 확보해 연내 500개 치과병원의 진료를 디지털로 전환할 계획”이라며 “종합적인 ‘치과 보철 서비스 관리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 치과’ 전환 부담 경감해주는 서비스

디지털 치의학은 진료와 치기공이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어, 도입 시 더 많은 비용과 시간이 소요된다. 구강 스캐너와 CAD S/W, 3D 프린터, 지르코니아 제작 장비 도입에 드는 비용만 수억원에 달하며, 별도의 치과기공사 고용 및 수백 시간에 달하는 교육 등 일반 병의원이 감당하기엔 큰 부담이 따라온다.

글라우드의 치과 진료 디지털 전환 서비스 ‘저스트스캔’은 디지털 치과 전환에 소모되는 비용과 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탄생한 서비스다. 이용자가 소정의 구독 비용을 지불하면 저스트스캔은 디지털 진료에 필수적인 구강 스캐너를 무료로 대여해주며, 2~3시간 이내로 압축된 디지털 진료 방법 방문 교육을 진행해준다. 디지털 보철 과정에 어려움을 겪는 치과의 경우 저스트스캔의 파트너 기공소를 통해 제작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저스트스캔의 보철 및 데이터 관리 시스템을 활용하면 의료진의 업무 부담을 크게 경감할 수 있다. 환자 사진 정리 업무, 기공의뢰서 작성 등의 업무가 자동화되고, 보철 주문 누락 위험도 줄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임플란트 즉시 로딩, 한 시간 보철, 턱관절 장치, All-on-X 등 막대한 초기 비용을 요하는 진료의 장벽을 낮추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디지털 덴티스트리’ 스타트업 급증, 치열해진 경쟁

최근 치과 치료 현장에서 ‘디지털 붐’이 일며, 환자의 구강 관련 정보에 인공지능(AI)과 3D 프린팅, 빅데이터 등의 첨단 기술을 접목해 개인 맞춤형 치료를 제공하는 ‘디지털 덴티스트리’ 스타트업들이 잇따라 등장하고 있다.

2019년 설립된 인공지능 기반 디지털 치과 솔루션 전문 기업 이마고웍스는 AI 기술과 CAD, 클라우드 기술의 결합을 통해 치과 치료 과정에서 요구되는 수작업 과정들을 자동화하고, 관련 종사자들에게 디지털 덴티스트리에 최적화된 인공지능 솔루션을 SaaS (Software as a Service) 방식으로 제공하고 있다. 대표적인 서비스로는 치아 보철물 자동 디자인 모듈 ‘3Dme Crown’이 있다. 이용자는 데이터 관리 플랫폼인 ‘3Dme Cloud’에 접속해 별도의 프로그램 설치 없이 언제, 어디서나 웹에서 프로그램을 사용할 수 있다. 환자의 3D 스캔 데이터를 업로드하면 웹상에서 즉시 싱글 크라운 디자인 작업이 가능하다.

구강 스캐너 및 덴탈 플랫폼 개발 스타트업인 아크리얼은 치과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목표로 현재 구강 스캐너와 의료 소프트웨어, 덴탈 플랫폼 등을 개발하고 있다. 특히 ‘구강 스캐너’는 디지털 치과 치료의 필수적인 기술로, 구강 스캐너로 얻은 환자의 구강 데이터를 임플란트, 보철, 투명 교정 등 대부분의 치과 치료에 활용할 수 있다.

다양한 스타트업이 업계에 뛰어들며 경쟁이 치열해진 만큼, 글라우드 역시 시드 투자를 발판으로 서비스 고도화 및 이용자 확보에 전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차후 치과 업무 개선 효과 강화, 합리적인 가격 등을 통해 디지털 덴티스트리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