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기술 기반 맞춤형 안경 서비스 제공 ‘브리즘’ 54억 시리즈A 투자유치

퍼스널 아이웨어 스타트업 ‘브리즘’ 누적 투자금 100억원 달성 AI 추천 기술 및 3D 프린팅 등 IT기술 활용, 맞춤형 안경 제공한다 글로벌 안경 시장 규모 183조원 시대, 글로벌 진출 성공할까?

Policy Korea
사진=브리즘

3일 퍼스널 아이웨어 스타트업 ‘브리즘(breezm)’이 54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기존 투자사인 서울대기술지주의 주도로 진행됐으며 산업은행, 트랜스링크인베스트먼트 등이 신규 투자자로 참여했다. 이로써 누적 투자금은 100억원이 됐다.

브리즘은 3D 프린팅, 3D 스캐닝, AI(인공지능) 스타일 추천 등 혁신 기술을 활용해 개인 맞춤형 안경을 제작하고 있으며, 이번 투자를 통해 주요 고객인 3050 남성에서 성장기 청소년과 노안 인구로 타겟층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어 올해 상반기 신제품 출시도 앞두고 있다. 이를 위해 3D 프린터를 신규 도입하고, 수요 증대에 대비한 생산시설도 확충했다. 또한 브리즘은 올해 초 뉴욕 팝업 스토어 운영 경험을 토대로 하반기 안테나 스토어를 오픈, 미국 시장 공략을 가속화 할 예정이다.

브리즘 박형진 대표는 “안경 시장은 국내 2조7,000억원, 전 세계 183조원에 달하는 큰 시장이지만 단일화된 사이즈로 불편함을 겪는 소비자들이 많았다”라며 “고객 안면을 3D 스캔한 데이터로 맞춤형 안경을 만드는 자사 기술력을 바탕으로 소비자층을 확대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빅데이터 기반 안경 브랜드 ‘브리즘’

브리즘은 3D 프린팅 기술과 빅데이터 기반 개인 맞춤형 안경 브랜드를 운영하는 스타트업이다. 불투명한 가격, 단일화된 안경 사이즈 등 소비자들이 불편해하던 요소를 해결하기 위해, 안경 브랜드 ALO를 운영하던 박형진 대표와 삼성증권·IBK투자증권에서 인수·합병 뱅커로 일하던 성우석 대표가 2017년 창업했다. 브리즘은 2017년 설립 초기부터 100% 예약제 시스템을 통해 전문 안경사와 고객 간의 일대일 상담을 제공하고 있다. 현재 마곡, 신사점을 포함한 서울 경기 지역 내 총 8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브리즘은 2만 명 이상 누적된 빅데이터 기반 AI 추천 기술과 3D 스캐너를 활용한 안면 분석, 3D 프린팅 등 IT 기술을 활용해 맞춤형 안경을 제공한다. 브리즘에서 안경을 맞추는 과정은 기존 안경점과는 사뭇 다르다. 기존에 시력을 검사하고 진열돼있는 안경 중 원하는 디자인을 고르는 과정과는 달리, 브리즘 매장에 들어가면 우선 3D 스캐너를 통해 안면을 분석한다. 분석 후 안면 데이터와 가장 잘 맞는 안경을 브리즘이 보유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추천받아 ‘버추얼 피팅’을 해본다. 얼굴 분석과 디자인 선택이 끝나면 평균 2주간의 제작 기간을 거쳐 맞춤형 안경이 완성된다.

“나만의 맞춤 안경 제작해드려요”

브리즘의 가장 큰 장점은 고객 얼굴과 라이프 스타일에 가장 잘 맞춰진 개인형 아이웨어를 만날 수 있다는 점이다. 사람은 정보의 85%를 시각으로 받아들이는데 안경이 불편하면 정보가 잘 전달이 안 되고, 얼굴이 예민한 부위이기 때문에 집중력이 떨어진다. 그 때문에 브리즘은 안경을 가장 본질적으로 구현하는 회사라고 자부한다. 특히 자체 개발 앱 Face Ruler를 이용해 고객의 얼굴을 수천 개의 좌표로 분석하고, 확보한 구매 데이터와 매칭해 디자인과 사이즈를 추천해주는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 이 덕에 1만 명 이상의 안면 데이터를 분석한 뒤 얼굴 유사성이 높은 사람들이 많이 선택한 안경을 추천받을 수 있다.

안경 가격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가 매우 낮은데, 브리즘은 안경 시장의 불신을 없애기 위해 ‘원프라이스 정책’을 시행 중이다. 폴리머·티타늄 소재에 따라 안경테의 가격이 하나로 정해져 있어, 바가지 쓸 걱정을 할 필요 없다. 그뿐만 아니라 요즘 소비자들이 신경 쓰는 친환경적인 면으로도 좋다. 선주문·후생산 방식이기 때문에 버려지는 재고가 전혀 없고, 3D 프린터로 필요한 부분을 따다 쓰는 방식으로 폐기물도 줄어든다. 안경 케이스도 종이로 되어 환경적인 부분을 신경 썼다. 브리즘 안경테의 소재는 Cloud Skin Powder로 의료용으로도 쓰이는 소재이기 때문에 안심하고 착용할 수 있다.

브리즘에 대한 고객들의 만족도는 재구매율로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대해 박 대표은 “창업 첫해에 저희 안경을 맞춘 분 중에서 절반 이상이 다시 찾았고 재구매율이 계속 높아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렌즈 회사들이 렌즈를 제작할 때 렌즈가 눈에서 12mm 떨어져 있는 것을 가정하고 렌즈를 개발한다. 그런데 기존 안경테는 모든 사람에게 이 거리를 정확하게 맞춰주는 것이 불가능했다. 하지만 3D 프린팅 기술을 적용하면 이를 완벽하게 구현할 수 있다. 또 기존에 쓰던 안경이 흘러내린다든지 코나 귀에 통증을 느끼셨던 분들도 우리 안경테에 대한 만족도가 매우 높다.”라고 덧붙였다. 실제 사용자의 후기를 보면, 맞춤 안경인 만큼 딱 맞는 피팅에 만족감을 표하고 있다. 안경 코와 안경 다리의 위치가 완벽해서 흘러내림이 거의 없어 착용감이 편하다는 평이다.

반면 불만도 있는데, 제기되는 문제 중 하나가 안경이 유연하다 못해 휘는 점이다. 피팅은 완벽해서 착용감은 괜찮지만, 렌즈 무게 때문에 격하게 움직이면 안경이 흔들린다는 것이다. 가운데가 휘청거리기 때문에 한 손으로 안경을 못 쓰고, 안경 다리를 잡고 밀착시켜줘야 하는 점을 불편한 점으로 꼽았다.

커지는 안경 시장의 규모, 경쟁사는?

글로벌 안경 시장 규모가 183조원, 국내 시장 2조7,000억원으로 추산될 정도로 안경 시장 규모가 커지면서 신기술로 무장한 기업들이 잇따라 안경 시장에 출사표를 던지고 있다. 젊은 층의 고도 근시 및 평균 수명 연장에 따른 노안 인구 증가도 이 같은 현상에 영향을 미쳤다. 업계는 현재 전체 인구의 절반 수준인 안경 착용률이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다른 커스텀 안경을 제공하는 기업으로는 다비치 안경이 있다. 다비치 안경은 비비엠 비스포크 맞춤 제작 커스텀 안경 서비스를 제공해, 취향과 개성을 반영한 안경을 소비자에게 선보이고 있다. 비비엠 비스포크 안경테는 3가지의 프레임 모양으로 얼굴 모양에 딱 어울리게 제작해준다. 3가지 컬러와 3가지 사이즈 조합으로 소비자 취향껏 고를 수 있고, 36가지의 안경 다리가 있어서 선택지가 넓다. 커스텀 안경 제작 과정은 총 4단계로 이루어지는데, 1단계 프레임 디자인 단계에서는 안경 프론트의 재질과 디자인을 고른다. 2단계 프론트 사이즈에서는 얼굴 크기에 맞는 사이즈를 고른다. 3단계 프론트 컬러에서는 메탈테 컬러 또는 무테 커버 색상을 선택한다. 4단계 템플 사이즈에서는 내게 맞는 안경 다리 사이즈를 고르고 컬러를 선택하면 된다. 

사람들이 취향이 다양해진 만큼 오래 써볼 수 있는 무인 안경 점포도 생겼다. 안경 제조사 아이블랭크는 무인 점포를 통해 안경을 판매한다. 경기도 고양시에 있는 아이블랭크 24시간 무인 점포에서는 안경테와 선글라스가 200개 넘게 비치돼 있다. 점포에 들어서면 무인 결제 기계에 제품 바코드를 찍고 신용카드를 꽂아 계산할 수 있다. 이후 매장 내 검안실에서 렌즈를 맞추고 피팅을 받는다. 아이블랭크는 “코로나19 이후 확산한 비대면 트렌드에도 부합하고, 직원 눈치 보지 않고 제품을 마음껏 써볼 수 있어 방문객이 늘어나는 추세”라고 밝혔다.

이처럼 늘어나는 안경 인구와 함께 다양한 컨셉과 기술을 갖춘 경쟁사들이 증가하는 추세다. 커지는 안경 시장 속 브리즘이 독보적인 선두 주자로 나서기 위해선, 이번 투자를 계기로 단점은 보완하고 강점은 키운 기술 고도화에 나서야 할 것으로 보인다. 세계 시장에 진입을 시작한 만큼, 한국의 맞춤형 안경 서비스를 세계에 알릴 수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