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지분 60% 인수한 더스윙, 모빌리티 시장 향해 ‘풀가속’

인수 난항 겪던 타다, 결국 기업가치 절반으로 줄였다 타다 인수 나선 더스윙, 수익 개선 가능할까 독점 기업에게도 쉽지 않은 시장, 더스윙의 미래는?

pabii research
타다가 선보인 고급택시 ‘타다 넥스트’/사진=VCNC

퍼스널모빌리티 플랫폼 ‘더스윙’이 타당 운영사인 VCNC의 지분 60%를 240억원에 인수한다. 인수를 통해 사업 저변을 확정하고 수익을 개선하겠단 전략인데, 막상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카카오 모빌리티마저 제힘을 못 쓰는 상황에서 더스윙이 제대로 된 수익 개선을 이뤄낼 수 있을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더스윙, 타다 지분 60% 인수

18일 업계에 따르면 더스윙은 토스가 보유한 타다 지분의 60%를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현재 VCNC의 지분은 60%는 토스가, 40%는 쏘카가 보유하고 있다. 이번 지분 인수 가격은 240억원으로, 타다의 기업가치는 400억원으로 책정됐다. 당초 타다는 M&A(인수합병)를 타진해 왔으나 기업가치가 너무 높게 책정된 탓에 협상에 난항을 겪어왔다. 당시 거론되던 가격은 500억~800억원인데, 협상에 진전이 없자 타다 측이 기업가치를 절반까지 축소하는 결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기업가치 축소 이후 타다 인수 협상에 진전이 보이기 시작했다. 그러나 타다 2대 주주인 쏘카와의 관계는 여전히 풀어야 할 숙제로 남았다. 그간 쏘카는 타다에 70억원의 차입금을 상환하라고 요구해 왔다. 인수 협상 과정에서는 차입금과 이자 규모의 더스윙의 지분, 이사회 참여 방안 등 무리한 요구를 이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 쏘카가 인수 과정에서 완전히 배제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더스윙, 종합 모빌리티 기업으로 ‘우뚝’ 선다

이런 가운데 더스윙은 이번 타다 인수를 통해 자사를 종합 모빌리티 기업으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더스윙은 올해 상반기 오토바이 리스 브랜드 ‘스윙 바이크’와 배달대행사 ‘스윙 딜리버리’를 내놓으며 기존 공유킥보드, 자전거에 이어 서비스 영역을 확장하는 시도를 이어왔다. 타다 인수를 통해 4륜 자동차 모빌리티와 함께 여객운수 서비스 등에도 본격적으로 뛰어들겠다는 게 더스윙의 전략이다.

VCNC는 지난해 매출 약 42억원에 영업손실 262억원을 기록했다. 그럼에도 더스윙은 자사의 킥보드, 자전거, 배달 오토바이 등과 타다의 서비스를 연계할 경우 상호 시너지가 날 수 있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예컨대 타다 탑승으로 쌓은 포인트를 스윙 킥보드 이용 시 사용할 수 있게 하거나, 환승 할인을 제공하거나 하는 식이다.

특히 킥보드, 자전거 등 배터리 교체나 기기 이동 또는 설치하는 관리 인력들이 남는 시간을 활용해 타다 기사로 활동하며 부가 수익을 얻는 그림이 가능하다. 긱워커(초단기 노동 근로자)들이 더스윙 생태계 내에서 원하는 범위와 시간만큼 일하면서 돈을 벌고 고객들은 스윙의 여러 이동수단을 보다 손쉽고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타다 인수가 당장의 큰 손실을 가져오더라도 차후 적잖은 시너지를 보이며 미래 수익을 가져다줄 수 있을 것이라는 게 더스윙 측의 판단이다.

사진=카카오 모빌리티

사실상 ‘독점 체제’인 시장, 더스윙은 살아남을 수 있을까

다만 토스가 이미 ‘타다 키우기’에 실패한 상황에서 더스윙이 타다와 병행 성장하는 그림이 제대로 그려질 수 있을지 여부엔 의문이 남는다. 지난 2021년 토스는 타다를 인수해 택시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인수 당시 토스는 핀테크와 모빌리티 서비스의 강력한 시너지 및 이에 따른 수익 개선을 기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차량용 반도체 수급 문제로 차량 보급에 어려움을 겪는 등 고전을 면치 못하다 결국 사실상 사업에 ‘실패’했다.

타다를 인수한 더스윙의 경쟁사로는 카카오 모빌리티, 아이엠택시 등이 있다. 이들 기업은 ‘독과점’ 논란을 불러일으킬 만큼 업계 내 영향력과 비중이 크다. 실제로 카카오 모빌리티는 현재 국내 택시 호출 시장의 약 95%를 차지하는 독점 기업이다. 업계 최초로 모바일 앱을 이용한 호출 방식을 선보이며 시장을 완전히 장악해 낸 것이다.

그러나 시장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는 카카오 모빌리티조차 수익성을 보장받지 못하고 있는 형국이다. 카카오 모빌리티는 지난해 매출 7,915억원, 영업이익 195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만 커지고 영업이익은 거의 늘지 않았다. 심지어 택시 사업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절반에도 한참 못 미치는 데다 대리 호출과 주차장 사업을 제외하면 적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더스윙이 타다를 인수한다 한들 제대로 된 수익 창출을 해낼 수 있을지 걱정이 앞선다. 업계에 따르면 더스윙이 VCNC 합병에 특히 관심을 둔 분야는 ‘프리미엄 밴’ 서비스다. 타다 프리미엄은 준고급 택시 서비스로, 개인택시와 법인 택시 모두 참여가 가능하다. 그러나 최근 경기 악화 등으로 허리띠 졸라매기에 나선 소비자들이 많아지고 있는 만큼 더스윙이 그리는 청사진은 다소 현실감이 없다는 평가가 나온다. 타다를 인수한 더스윙의 미래에 업계의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