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소리로 치과 차트 작성한다? AI 음성인식 솔루션 ‘덴컴’, 750만 달러 규모 투자 유치

19
pabii research
덴컴, '치과 현장' 타깃 AI 음성 인식 기술로 투자 유치 성공
정확도 높은 음성 인식 모델 '덴스퍼'로 의료진 편의성 개선
AI 기술 환영하는 치과 현장, 관련 기업 성장 전망 밝다
dencomm_20240223

인공지능(AI) 음성인식 솔루션 스타트업 덴컴(Dencomm)이 100억원(약 751만 달러) 규모의 시리즈 A2 투자를 유치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022년 11월 60억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한 이후 약 1년 3개월 만의 후속 투자다. 이번 투자는 스타셋인베스트먼트가 리드했으며 DSC인베스트먼트, TS인베스트먼트, 하나증권, KB증권 등이 참여했다. TS인베스트먼트와 하나증권은 시리즈 A 투자에 이어 후속 투자를 진행했다.

자체 AI 음성 인식 엔진 ‘덴스퍼’ 개발

덴컴은 치과 분야에 특화된 AI 음성 인식 엔진 ‘덴스퍼(Densper™)’를 개발했다. 덴스퍼는 덴탈 전문 음성 데이터를 대규모 학습한 AI 엔진으로, 한국어, 영어, 프랑스어 등 다국어 음성 인식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정확한 음성 인식을 돕는 원천 기술 ‘Voice Command Control Engine’을 통해 의료 현장의 소음 속에서도 99% 이상의 음성-텍스트 변환(STT) 정확도를 보인다.

덴스퍼가 탑재된 플랫폼은 의료진 및 환자의 음성과 의료 차트 데이터를 실시간 수집·추출하고, 노이즈 제거·결측치 처리 과정 등을 거쳐 정제한다. 의료진은 의료 음성 데이터 수집을 통해 실시간으로 환자의 상태를 모니터링할 수 있다. 덴컴 측은 생생한 의료 현장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덴스퍼 엔진의 음성 인식 성능 등을 꾸준히 고도화하고 있다.

덴컴은 이번 투자금을 연구개발(R&D) 인력 채용, AI 인프라 및 추가 학습 데이터 구축, 글로벌 마케팅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 상반기 내 미국 법인을 설립하고, 현지 시장의 요구 및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해 해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구상이다. 임병준 덴컴 대표는 “덴컴의 목표는 덴탈 영역에 최적화된 음성인식 AI 기술을 통해 의료 분야의 혁신을 이끌고, 더 나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이번 투자 유치로 글로벌 시장 진출에 중요한 발판을 마련하고 본격적인 국내외 매출을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음성 인식으로 간편하게 차트 작성한다

덴컴의 핵심 사업 모델은 ‘덴스퍼’를 바탕으로 한 음성 AI 솔루션이다. 대표 서비스로는 진료 중 양손이 자유롭지 못한 의사가 음성을 통해 자동으로 디지털 차트를 작성할 수 있는 ‘보이스 차팅’이 꼽힌다. 덴컴은 한국어, 영어, 스페인어 의료용어를 동시에 인식할 수 있도록 설계된 인공지능 모델, 덴컴만의 독자적인 음성 처리 기술 등을 통해 보이스 차팅 음성 인식률을 극대화했다고 설명했다.

densper_20240223
사진=덴컴

덴컴은 치과 검진 도중 음성 인식만으로 실시간으로 차트 작성이 가능하도록 지원, 비효율적인 진료 업무를 개선할 수 있도록 했다. 덴스퍼를 활용할 경우 종이 차트 대비 30%, 미국/캐나다의 덴탈 전문 SW 대비 10~15% 이상 차팅이 빠르다는 설명이다. 의료진은 보이스 차팅을 통해 보조 인력 의존도를 낮추고, 환자의 치과 건강을 파악하기 위한 정보를 손쉽게 작성·확인할 수 있다.

축적된 진료 데이터는 △환자별 진료 계획 수립 △자원 사용 최적화 등 치료 과정 전반에서 활용할 수 있다. 체계적인 정보를 통해 환자 치료 비용을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외로도 덴컴은 △외국인 환자에게 동시통역을 지원하는 ‘다국어 지원 상담 솔루션’ △컴퓨터단층촬영(CT) 영상을 비롯한 의료 영상을 음성으로 제어하는 ‘보이스 뷰어 컨트롤러’ 등 다양한 AI 음성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AI 친화적’인 치의학계, 시장 발전 주목

업계에서는 덴컴의 성장 관건이 ‘AI 솔루션’이 차후 치의학계에 녹아들 수 있는지에 달려 있다고 본다. 주목할 만한 부분은 최근 치의학계에서 AI가 의료 행위의 든든한 지원자로 부상하고 있다는 점이다. 치의학 정보 플랫폼 Dentaly.org가 지난해 진행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치과의사 중 62%가 ‘일부 운영 작업을 AI로 수행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치과 현장에 AI를 적용하면 보다 효율적이고 정확한 진단·치료가 가능할 것이라는 시각이다. 응답자 중 3분의 1 이상(35%)은 이미 치과 진료에 AI를 적용한 상태였으며, 차후 치의학계가 AI를 채택할 가능성이 ‘매우 낮다’고 응답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치과 환자들 사이에서도 AI 활용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이 형성되고 있다. 지난해 10월 치의학 AI 플랫폼 기업 VideaHealth가 1,000명 이상의 미국 성인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설문 조사 응답자의 절반 이상(53%)은 치과 분야의 AI 사용에 대해 긍정적이라고 응답했다. AI 기술을 활용할 경우 치과 치료 비용을 절약할 수 있고, 허위·과잉 진단의 위협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드러낸 것이다. 이들 응답자 중 대다수(81%)는 ‘이전 치과의사가 제안한 치료에 대해 의문을 품은 적이 있다’고 응답한 바 있다.

상기 설문조사에서 확인할 수 있듯 치의학계는 여타 의료계 대비 AI 기술 활용도가 높고, 의료진과 환자의 AI 기술에 대한 거부감 역시 적은 편이다. 이에 업계에서는 가까운 미래에 치과 분야에 AI 기술이 통합될 것이라는 긍정적 전망이 제기된다. 시장이 새로운 기술을 수용할 채비를 마친 가운데, 덴컴은 자체 AI 음성 인식 기술을 바탕으로 치의학계에 새로운 ‘혁신’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까.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