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기 스타트업 개발자 채용 서비스 그룹바이, 중기부 팁스 선정

초기 스타트업 60개와 140명의 개발자 연결 스타트업이 직접 채용콘텐츠 제작 및 지원자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 채용설명회 참가한 개발자 60% 이상이 초기 스타트업 1곳 이상에 지원

2
pabii research

25일 초기 스타트업 개발자 채용 서비스 ‘그룹바이에이치알(GroupBy)’이 민관공동창업자발굴육성(TIPS)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작년 설립된 그룹바이에이치알은 시리즈 A 투자에 적합한 초기 스타트업 개발자 채용 플랫폼이다.

TIPS는 엔젤투자 및 보육역량이 갖춰진 액셀러레이터를 TIPS 운영사로 발탁하여, 운영사의 투자를 통해 선정한 유망 창업팀에 정부의 연구개발(R&D), 사업자금 등을 지원한다.

초기 스타트업에 개발자 매칭하는 플랫폼

지금까지 초기 스타트업 60개와 개발자 140명이 연결에 성공했다. 현재 그룹바이 플랫폼은 30개 이상의 스타트업이 입점하고 있다. 그로 인해 개발자를 채용 중이던 스타트업들은 그룹바이를 활용하여 인력을 빠르고 쉽게 구한 것이다. 그룹바이(Groupby)는 데이터를 그룹으로 묶는다는 뜻으로 데이터를 그룹핑하기 위해 쓰이는 쿼리이다. 특히 SQL 프로그래밍을 통해 그룹 집계하는 데 주로 사용된다.

그룹바이를 이용한 스타트업 나비효과 대표는 “좋은 사람들을 모으기 쉽지 않았습니다. 처음에 개발자분들 리스트를 받았을 때 좋은 분들이 많아 보였어요. 그래서 우리가 잘해서 면접까지만 데리고 올 수 있으면 우리가 좋은 분들을 이번에 채용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그룹바이 같은 경우에는 시리즈A 이하의 스타트업 팀만 모집하여 채용을 진행한다는 장점이 있는 것 같아요. 대기업과 경쟁하면 무리 있는 점이 많지만, 같은 레벨의 스타트업에서 어필이 가능하다면, 강점들도 많이 내세울 수 있다”며 “그런 점에서 초기 스타트업들에 최적의 채용 시스템인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그룹바이

라이브 채용설명회로 스타트업 경영진과 구직자가 직접 소통

그룹바이를 대표하는 콘텐츠는 ‘라이브 채용설명회’로 지난 3월부터 시행했다. 라이브 채용설명회는 상세한 회사 및 복지 정보 채용공고에서 소개되고 있는 기업 소개와 복지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으며, CEO(최고경영자)와 CTO(최고기술책임자)가 함께 팀원의 소통을 통해 조직문화와 업무수행 방식을 확인할 수 있다. 기업의 인재상과 더불어 채용 절차를 어떤 철학으로 사람을 선발하는지 알게 되면 팀이 어떤 사람들로 구성되는지 파악할 수 있고, 최근 스타트업이 직접 채용콘텐츠를 제작 및 지원자를 확인할 수 있는 기업서비스도 내놓았다.

그룹바이에이치알 임진하 대표는 “그룹바이의 라이브 채용설명회에 참여한 개발자는 초기 스타트업의 매력에 공감해 60% 이상이 초기 스타트업 1곳 이상에 지원하고 있다”며 “구인 공고로만 전달될 수 없는 스타트업의 매력을 보다 효과적인 콘텐츠로 제작해 전달하는 것이 그룹바이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