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 금융기관

4대 금융지주 부실채권 ‘급증’에 금융권·정부 모두 ‘허둥지둥’

4대 금융지주 부실채권 ‘급증’에 금융권·정부 모두 ‘허둥지둥’

KB·신한·하나·우리 등 4대 금융지주의 부실채권이 3분기 들어 2조원 넘게 증가했다. 이는 시중 금리가 가파르게 늘면서 은행 빚을 제때 갚지 못한 가계가 크게 늘은 탓이다. 이에 자산 건전성에 균열이 생기는 것을 우려한 은행권은 부실채권을 대량으로 털어내고 있다. 그러나 대량으로 쏟아지는 부실채권을 사 줄 민간 기업은 사실상 없는 데다, 기존 해당 매물을 매입해 왔던 캠코마저 최근 급증하는 부실채권 물량에 큰 부담을 느끼고 있는 상황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기업 부문의 부실 채권 및 연체율이 크게 증가하면서 한계기업들의 줄도산이 우려되는 형국이다. 이에 금융업계에선 지난 10월 말 ‘채권금융기관의 기업구조조정업무 운영협약’을 맺으면서 일몰된 기업구조촉진법(기촉법)을 대신해 기업들이 신속한 기업구조조정을 받을 수 있게끔 체계를 구축했다. 한편 최근 국회에서도 유의동 국민의힘 정책위원장을 중심으로 기촉법 재입법 추진의 여론이 형성되고 있는 상황이다.

10명 중 6명은 “국민연금으로 노후 준비”, 이걸로 충분할까

10명 중 6명은 “국민연금으로 노후 준비”, 이걸로 충분할까

최근 국민연금 개혁을 둘러싼 사회적 논의가 뜨거운 가운데 20·30대 청년 열 명 중 여섯 명 이상이 국민연금을 주된 노후 수단으로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향후 받게 될 연금액은 노후에 필요한 생활비에 비해 턱없이 낮아 노후 대비 수단으로 부족하다는 지적이 이어진다.

금융소비자들의 ‘외면’ 받는 디지털 보험 업계, 이젠 근본적인 혁신이 필요한 시점

금융소비자들의 ‘외면’ 받는 디지털 보험 업계, 이젠 근본적인 혁신이 필요한 시점

금융당국이 대대적인 규제 개선에 나섰음에도 불구, 디지털 보험 업계의 성장세는 뒷걸음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기존 금융소비자들이 보험설계사를 중심으로 진행되는 오프라인 보험 계약에 익숙해져 있는 데다, 현재 디지털 보험사들이 내놓고 있는 대부분의 보험 상품이 금융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에 전문가들은 디지털 보험 업계가 성장하기 위해선, 무엇보다도 금융소비자에 초점을 맞춰 디지털 보험 서비스를 근본적으로 혁신하는 게 우선돼야 한다고 조언한다.

“투자자, 이사회 참여 NO!” FTX 샘 뱅크먼, 새로운 증언 나와

“투자자, 이사회 참여 NO!” FTX 샘 뱅크먼, 새로운 증언 나와

미국 뉴욕 맨해튼연방법원에서 열린 FTX 창업자 샘 뱅크먼 프리드(Sam Bankman Fried)에 대한 첫 공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패러다임(Paradigm) 창업자 매트 황(Matt Huang)은 샘 뱅크먼이 FTX 투자자의 이사회 참여 요청에 크게 저항했다고 증언했다. FTX에 투자를 진행한 패러다임은 FTX 파산 후 자산가치 폭락으로 파산한 바 있다.

FTX 창업자 샘 뱅크먼 사기, 횡령 혐의 재산 시작돼

FTX 창업자 샘 뱅크먼 사기, 횡령 혐의 재산 시작돼

뉴욕 남부지방 법원에서 사기 및 횡령 혐의를 받는 FTX 창업자 샘 뱅크먼에 대한 재판과 첫 변론이 시작됐다. 검찰은 FTX에서 알라메다로 불법적인 자금이 유입된 정황을 추궁했고, 변호인단은 샘 뱅크먼에 대한 7개의 혐의에 대해 모두 무죄를 주장했다. 한편 FTX의 공동 설립자를 포함한 샘 뱅크먼의 주변인들은 검찰 측 증인으로 출석해 유죄를 인정했다.

알리페이 운영사가 토스페이먼츠 2대 주주?

알리페이 운영사가 토스페이먼츠 2대 주주?

업계에서는 중국 최대 결제 서비스의 한국 진출 의지와 지난해부터 가중된 토스 그룹 내부의 재무적 부담 사이에서 타협점을 찾은 것이라고 설명한다. 지난 2020년 여름에 투자자로 들어왔던 LB인베스트먼트의 한 관계자는 “이승건 대표가 투자 수익보다 경영권 확보에 더 초점을 맞추는 결정을 했다”면서 “이번 매각도 FI에게 수익성을 확보해주는데 집중한 결정이었다”고 답했다.

결제 업계 관계자들은 이미 카카오페이가 중국의 앤트그룹과 협업이 이뤄지는 상황 속에 토스페이먼츠 지분을 확보하면서 국내 결제업계 전반에 미치는 영향이 확대됐다고 보는 분위기다. 반면 토스 내부 관계자들은 앤트그룹이 FI로 들어온 투자인만큼, 앤트그룹에게는 수익성을 안겨주고 토스페이먼츠가 거꾸로 해외 진출을 하기 위한 교두보로 삼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폭리’ 논란 간편결제 수수료에 ‘자율규제’ 시사한 금융위, “‘담합’ 가능성 배제해야”

‘폭리’ 논란 간편결제 수수료에 ‘자율규제’ 시사한 금융위, “‘담합’ 가능성 배제해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금융위원회가 토스·카카오페이·네이버파이낸셜 등 전자금융업자(전금업자)의 간편결제 수수료율에 대한 자율규제를 시사했다. 카드사처럼 직접 규제를 하기보다 공시 등을 통한 자율규제가 더 바람직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금융위는 더불어 현재 시행 중인 공시 운영 실태와 수수료율 변동 추이를 보고 제도를 개선할 방침이다.
금융위 “간편결제 수수료율, ‘자율규제’가 더 바람직”
24일 금융업권과 정치권에 따르면 국회입법조사처(입법처)는 올해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이슈 중 하나로 ‘간편결제 수수료 규제의 필요성과 …

‘韓 디즈니’ 꿈꾸던 카카오, 금융당국 서슬퍼런 칼날에 ‘리스크’ ↑

‘韓 디즈니’ 꿈꾸던 카카오, 금융당국 서슬퍼런 칼날에 ‘리스크’ ↑

김범수 카카오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의 모습/사진=카카오
금융당국이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미래이니셔티브센터장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금융당국은 현재 카카오의 SM엔터테인먼트(SM엔터) 지분 매입 과정에서 시세조종 의혹을 수사 중인데, 그 칼날이 카카오 지배구조의 정점에 있는 김 센터장에 돌아간 것이다. 오너 리스크가 현실화된 가운데, 시장 내 카카오의 입지가 다소 불안정해질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금감원 특사경, 김범수 센터장 ‘압수수색’
10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검찰과 금감원 자본시장특별사법경찰(특사경)은 …

금융당국, 재무제표 신뢰성 떨어졌던 보험업계 계리 가정 손 본다

금융당국, 재무제표 신뢰성 떨어졌던 보험업계 계리 가정 손 본다

금융위원회(이하 금융위)가 지난 5월 31일 ‘IFRS 계리적 가정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이는 올해 새 회계기준인 IFRS17이 도입됨에 따라 보험회사가 자의적인 계리적 가정을 사용해 오면서 보험사 재무제표의 신뢰성이 떨어졌다는 지적에 정부 당국이 행동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금융위, 보험사마다 상이했던 계리적 가정에 기준 확립
먼저 금융위원회는 실손의료보험의 계리적 가정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그간 실손의료보험의 경우 객관적·합리적 근거 없이 낙관적인 가정을 …

운전자보험에 ‘자기 부담금’ 항목 신설, 추후 향방은

운전자보험에 ‘자기 부담금’ 항목 신설, 추후 향방은

보험 업계가 운전자보험에 자기부담금 항목을 최대 20%까지 추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보험사들의 이번 행보를 통해 그간 과당경쟁으로 문제시 돼왔던 도덕적 해이를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수익성 개선까지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손보사들, 운전자보험 항목에 자기 부담금 20% 추가한다
지난 30일 보험 업계에 따르면 현대해상, 삼성화재, KB손해보험, D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등 손해보험사들이 오는 7월부터 운전자보험의 변호사 선임 …

한은-삼성전자 MOU 체결, 글로벌 CBDC 생태계 선도 위한 협력 방안 모색

한은-삼성전자 MOU 체결, 글로벌 CBDC 생태계 선도 위한 협력 방안 모색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와 한국은행이 오프라인에서 스마트폰 등의 기기를 통해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결제할 수 있는 디지털화폐 기술을 연구하기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양사는 한국은행이 발행하는 디지털화폐의 연구를 지속하고 오프라인 결제 부문에서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특히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보유한 보안 기술력이 디지털화폐 분야에 적용되는 것을 두고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은, 지난해 중앙은행 최초로 CBDC 기술 개발에 성공
삼성전자와 한국은행은 15일 삼성전자 …

글로벌 금융권도 생성형 AI 열풍, “23년에만 447억 달러 절약할 것으로 전망”

글로벌 금융권도 생성형 AI 열풍, “23년에만 447억 달러 절약할 것으로 전망”

빠르게 진화하는 기술 환경 속에서 눈에 띄는 혁신이 하나 있는데, 바로 생성형 AI다. 챗GPT와 같은 서비스로 잘 알려진 이 기술은 이제 금융 부문에서 새로운 지평을 개척하고 있다. 생성형 AI는 금융 서비스와 상호 작용하는 방식을 변화시킬 뿐만 아니라 잠재적인 이점과 과제에 대한 전 세계적인 논의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챗GPT는 등장부터 선구자적 면모를 보여왔다. 틱톡이나 인스타그램과 같은 인기 앱을 …

End of content

End of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