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성벤처협회, ‘2022 여성벤처 정책토론회’ 개최

여성 투자심사역 비율 10%·여성벤처 투자 유치 금액 4%에 그쳐, 해결책 강구해야 중기부·여가부, 여성창업보육공간·여성창업자금 등 지원책 운영 중 ‘현금 뿌리기’ 지원책 아닌 여성창업 특징 이해한 교육과 인프라 구축 필요하다

7
pabii research
    사진=한국여성벤처협회

28일 한국여성벤처협회는 ‘대한민국 경제 도약을 위한 여성벤처기업의 미래전략’을 주제로 ‘2022 여성벤처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간사인 한무경 국민의힘 의원과 김경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동으로 주최하고 중소벤처기업부가 후원했다.

토론회 주제 발표를 맡은 임이숙 한양대 ERICA 경영학부 교수는 “여성 기업이 양적으로 성장하고 있지만, 혁신형 기업의 비중이 낮다”며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여성벤처기업의 육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21년 여성 창업기업의 투자유치금액이 9,147억원으로 전체의 7.6%, 2018년 투자심사역의 여성 비율이 10.6%에 불과하다”며 “여성창업과 여성기업에 특화된 투자와 함께 여성기업의 투자심사에는 여성 투자심사역을 필수로 참여케 하는 등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스케일업을 위한 기업가정신 교육, 네트워크 허브 구축, 일과 가정 양립을 위한 제도적 지원, 성평등적인 사회·문화환경 조성 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여성기업의 벤처투자 유치 금액이 전체의 4%에 불과한 만큼, 중소벤처기업부는 여성벤처 활성화를 위해 여성전용펀드 확대 등 대응책을 고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무경 의원은 “여성기업 활성화는 우리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이라며 “오늘 나온 제안들을 꼼꼼하게 기록해서 관련법 개정에 필요하면 실행될 수 있도록 약속하겠다”고 밝혔다.

김경만 의원은 “어려운 시기 정부가 일정 부분 역할을 해야 한다”며 “여성벤처기업이 벤처 생태계 성장을 이끄는 한 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벤처투자 예산 규모 확대와 창업지원시스템 강화 등 빈틈없는 정책으로 뒷받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전민영 씨엔티테크 부사장은 “여성벤처기업 육성을 위해 여성기업 특화 멘토링 프로그램 강화와 액셀러레이팅 사업지원, 여성 전용 팁스 등 후속 스케일업 지원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짚었다.

정부 차원에서의 여성 창업 지원책 

중소벤처기업부는 여성 창업 초기 기업 및 예비 창업자의 성공적인 창업을 위해 창업보육공간과 경영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자신만의 사업을 시작해보고 싶은 예비 창업자, 창업 2년 이내의 여성 기업은 여성 창업보육센터에 일정 기간 입주해 있으면서 창업공간 제공, 판로 지원, 네트워크 조성, 맞춤형 컨설팅, 유관기관 사업 연계, 홍보·마케팅 지원을 통한 창업 성장 지원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여성 창업보육센터는 서울의 경우 남부, 북부, 동부로 나뉘어져 있으며 현재 15개 광역시도 여성 창업지원 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이에 더해 중소벤처기업부는 창업 후 5년 미만 여성 기업 혹은 창업자 또는 예비 여성창업자 대상으로 매년 여성 창업 경진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총 4,700만원 상당의 상금이 32개 팀에 수여된다. 대상은 1,000만원이며 최우수상과 우수상은 각각 500만원과 300만원의 상금을 수령하게 된다. 입상 기업에는 상금 외에도 SNS 및 언론사 홍보, 은행 및 기관을 통한 투자 연계, 창업보육센터 입주 심사 시 가산점 부여 등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여성가족부에서는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를 활성화하기 위해 여성창업자금(여성기술인, 여성가장)을 지원하고 있다. 지원 대상은 사업자등록 후 3년 이내인 여성사업자로, 1인당 최고 7천만원 이내의 현금을 대출 형식으로 지원받게 된다. 금리는 연 4.5% 수준이며 1년 거치 4년 균분상환 방식이다. 또한 아이디어&기술형 여성창업가 육성과정 프로그램을 통해 창업을 희망하는 여성예비창업자에게 60일에 거친 교육 과정을 제공하고 있다. 교육에 참여하는 이에게는 대구지식재산센터 IP 교육 무료지원과 사업계획서 및 PPT 발표 자료 작성, 전문 멘토 1:1 멘토링 및 컨설팅, 창업지원금 및 사업화 지원사업과의 연계 등을 지원한다.

‘현금 뿌리기’ 지원책보다 교육과 인프라 우선시해야

그러나 여성벤처기업이 처해 있는 난관을 단순히 정책 지원금만으로 해결할 수는 없다. 여성벤처 활성화의 기반을 다지기 위해서는 창업을 위한 각종 인프라, 교육이 뒷받침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창업보육공간, 여성창업가 육성 과정 등 정부 차원의 교육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으나 중요한 것은 ‘맞춤형’이다. 여성창업은 남성창업 대비 패션·뷰티 등 라이프케어 분야에서 출발하는 경우가 많다. 해당 분야는 대규모 투자금이나 인력 투입 없이도 소규모로 시작할 수 있다는 특징이 있는 만큼 IT 등 막대한 초기 자본이 필요한 일반적 ‘스타트업’이 아닌 여성 창업에 특화된 교육 프로그램이 필요하다.

대표적인 예가 한국여성벤처협회에서 진행하는 예비창업패키지다. 예비창업패키지는 혁신기술을 기반으로 창업에 도전하는 예비창업자에게 사업화자금, 교육, 멘토링 등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디지털혁신기술(웹·앱 기반 지식정보 서비스)분야 △라이프케어(패션, 뷰티, 식품·생명, 에너지 등)분야 △일반분야 등에서 유망 아이디어를 선발한다.

최종 선정된 창업자는 시제품 제작, 지적재산권 확보를 비롯해 마케팅 등에 필요한 사업화자금도 최대 1억원까지 받을 수 있다. 또 창업·경영에 필요한 기본 교육 40시간, 창업분야 전문가 1대1 매칭을 통한 창업 준비 상담 등을 지원받는다. 여성창업의 다양성과 그 특징을 제대로 이해한 ‘맞춤형’ 창업 지원 프로그램인 셈이다. 김분희 한국여성벤처협회 회장은 “여성벤처기업의 전략적 육성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국회, 정부, 산학연 전문가 등이 함께 모이는 자리를 마련하게 되어 뜻깊다”며 “이번 포럼이 여성벤처기업 육성을 위한 실효성 있는 정책 마련의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Similar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