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현장, 드론 눈으로 실시간 챙긴다” 엔젤스윙, 현대차그룹서 전략적 투자 유치

가상공간에 현실 모습 구현하는 ‘디지털 트윈’ 기술로 건설 현장 관리 삼성물산, GS건설 등 주요 건설사 75% 이상이 디지털 트윈 사용해 가상 공장 서비스의 미래는 VR, “3D에서 가상현실 서비스로 나아가”

1
pabii research
사진=엔젤스윙

디지털 가상 공장 서비스 업체 엔젤스윙(대표 박원녕)이 현대차그룹 제로원으로부터 전략적 투자(SI)를 유치했다고 9일 발표했다. 투자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디지털 트윈(Digital twin)은 가상공간 속에 현실과 똑같은 디지털 공간을 조성한 뒤 도시의 교통 흐름 제어나 공장의 실시간 관제 등 다양한 시뮬레이션을 할 수 있는 기술이다. 엔젤스윙은 이러한 디지털 트윈 기술을 활용해 가상공간에서 현실의 건설 현장을 구현한다.

엔젤스윙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사는 하루가 다르게 달라지는 건설 현장을 멀리 떨어진 곳에서도 생생하게 확인할 수 있다. 회사 관계자는 “삼성물산, GS건설, 현대건설 등 주요 건설사를 포함해 국내 도급순위 20위권 건설사의 75% 이상이 디지털 트윈 플랫폼을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건설의 경우 국내 현장은 물론 싱가포르, 카타르를 비롯한 해외 현장에서 엔젤스윙의 디지털 트윈 플랫폼을 활용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엔젤스윙이 새로 도입한 안전관리 서비스를 활용해 현장 안전을 챙기는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박원녕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로 현대차그룹과 디지털 트윈 기술 수준을 높이고 시장 확장도 가속화하려 한다”며 “보다 많은 현장 이용자들을 위한 서비스로 건설 현장 문화를 바꿔 나가겠다”고 말했다.

사진=엔젤스윙

드론이 찍은 현장 사진 3D 이미지로 구현

지난 2016년 설립된 엔젤스윙은 가상 공장 서비스를 위해 드론으로 수백 장의 건설 현장을 찍은 사진을 겹치는 방식을 사용한다. 광대한 토목공사 현장에서 드론이 찍은 항공사진 등 데이터를 처리해 실시간 공정 현황을 3차원(3D) 이미지로 보여주는 것이다. 건설 현장 관계자는 3차원 이미지를 통해 실제 작업량과 같은 공정 상황을 파악할 수 있다.

일례로 전남 영암발전소 현장에서 3.4㎢ 규모에 달하는 시설이 엔젤스윙 가상 공장으로 구현된 바 있다. 엔젤스윙 관계자는 “보통 작업자 2명이 2주간 할 측량을 드론이 하루 만에 끝낸다”며 “측량 비용도 10분의 1 수준으로 획기적으로 낮췄다”고 설명했다.

건설 분야에서 쌓은 측량 기술과 가상 이미지 구현 기술은 재난 부문에도 활용된다. 2018년 인도네시아 팔루 대지진 당시 재난 현장을 모니터링하거나, 캄보디아 쓰레기산 안전 감시를 할 때에도 엔젤스윙의 서비스가 쓰였다. 이에 엔젤스윙 관계자는 “드론은 인간이 쉽게 접근할 수 없는 지역의 정밀한 데이터를 가장 빠르게 얻을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수단”이라며 “건설 현장뿐 아니라 재난 지역의 안전 관리에 있어 그 활용 가치가 무궁무진하다”고 전했다.

이미 표준이 되고 있는 가상화 서비스,”VR과 AR 기반으로 미래 시장 선점해야”

드론 촬영을 활용한 건설 현장 가상화 서비스는 이미 건설 현장에 전반적으로 도입된 데다 국내외 경쟁 업체들도 많다. 예컨대 지난 2019년 서울주택도시공사의 고덕강일 공공주택지구 시공에서는 국내 업체의 디지털 트윈 기술을 도입했다. 매월 2회씩 현장에 드론을 띄워 촬영하는 식으로 건설 현장을 가상화한 것이다.

건설 업계에서는 결국 데이터 처리 효율에 따라 업체들 간 경쟁력이 갈릴 것으로 보고 있다. 건설 업계 관계자는 “보통 드론 촬영을 마치고 수백 수천 장의 사진을 가상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데이터 합성과 가공 처리가 필수”라며 “이런 작업을 하는 데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쓸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엔젤스윙의 경우 자동 편집 기능을 플랫폼에 도입해 사용자가 곧바로 측량 결과물을 볼 수 있도록 했다. 한 건설 업계 관계자는 “데이터나 전문 프로그램을 다룰 수 있는 전문 인력이 없이도 현장 시공 관계자들이 건설 현장 가상화 서비스를 통해 곧바로 문제를 찾고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 게 핵심”이라며 ” UI·UX(사용자 환경·경험)을 포함해 사용성을 높이려는 경쟁이 업체 간 치열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건설 현장 가상화 기술은 이제 사진 합성을 통한 3D 이미지를 벗어나 VR(가상현실)과 AR(증강 현실) 서비스로 진화하고 있다. 실제 건설 현장을 눈으로 볼 수 있게 생생한 화면을 전달하는 것이다. 특히 시공되지 않은 건물을 가상현실 속에서 사전 검토한 뒤 시뮬레이션할 수 있게 되는 등 곧 새로운 시장이 열린다는 게 업계의 의견이다.

이에 건설 업계 관계자는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해 설계 검토, 고난도 시공 교육, 재난 대피 시뮬레이션 등 건설의 모든 단계의 프로세스 혁신이 가능하다”며 “디지털 트윈 업체들도 단순한 드론 사진 결합을 통한 가상화 서비스 수준에서 벗어나 VR과 AR 기반으로 서비스 수준을 높여 미래 시장을 선점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Similar Posts